홈 > 교회리포터 > 단신, 빠르게 전하다
단신, 빠르게 전하다

문화혁명 연상시키는 中 시진핑 주석 온라인 ‘소홍서’ 출시…”사상 믿을까?”

교회뉴스넷 0 82
c15f89f7674678a424faa494580c714f_1554197395_2743.jpg
마오쩌둥의 소홍서 표지(왼)와 온라인 앱 ‘쉐시창궈(學習强國)’ (출처: carrauterie.be/ hongkongfp.com캡처) 



중국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일인독재를 강화하면서 문화혁명 시절을 연상케하는 ‘소홍서’가 발간됐다.


연합뉴스, 뉴스1 등 국내 통신사들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의 어록과 사상을 담은 ‘쉐시창궈(學習强國)’라는 온라인 앱이 등장했다.


소홍서는 중국 문화혁명(이하 문혁)을 상징하는 붉은 색 표지의 마오쩌둥(毛澤東) 어록을 담은 책자다. 1964년 5월 초판 발행 이래 약 10억 부가 발행돼 성경을 제외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책으로, 당시 “굶어도 소홍서는 반드시 가지고 다녀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필수품으로 여겨졌다. 홍위병들은 집회 때 이 소홍서를 흔들며 마오에게 지지를 표명할 정도로 문혁의 상징적인 물품으로 여겨져왔다.


현대판 소홍서인 쉐시창궈는 시 주석에 대한 기사, 시 주석 사상, 시 주석 업적 등을 텍스트와 비디오로 서비스하고 있다. 앱 이용자들은 시 주석의 사상과 최근 활동을 기사 또는 비디오 영상을 통해 학습할 수 있다. 그리고 퀴즈도 풀 수 있다. 만약 퀴즈의 성적이 좋으면 승진 등에서 우대를 받는다.


공산당이 이 앱을 통해 당원들의 충성도도 체크할 수 있다. 일단 접속만하면 1점이 부과된다. 기사나 비디오를 보면 2점, 문제까지 풀면 5점이 각각 부여된다. 앱에 머무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더 많은 점수가 나온다. 수억 명이 이 앱을 다운로드 받아 이 앱에 광고를 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으며, 일부 지자체는 점수를 많이 받은 이용자들에게 관광지 무료입장권을 주고 있다.


통신은 정치 분석가 천다오인의 말을 인용, “시 주석이 이 앱을 통해 통치를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지만, “앱의 허점을 이용해 점수를 많이 받는 방법이 돌아다니는 등 속이는 방법도 속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천다오윈 상하이(上海) 정법대 교수는 “쉐시창궈에 대해 시 주석의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한 공산당의 시도이지만, 이 앱의 이용자들이 시 주석의 사상을 진정으로 믿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들지만 하나님의 말씀은 세세토록 영원하다. 영원하신 하나님 말씀의 권위 앞에 한낱 인간의 사상이 얼마나 헛되고 헛될 뿐인지 깨닫게 하시길 구하자. 미혹하는 우상 앞에 각 사람에게 지혜와 계시의 영을 허락하시고, 진리로 무장하여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따르길 구하자.


“우리의 싸우는 병기는 육체에 속한 것이 아니요 오직 하나님 앞에서 견고한 진을 파하는 강력이라 모든 이론을 파하며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여 높아진 것을 다 파하고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에게 복종케 하니”(고린도후서 10: 4-5) [복음기도신문]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