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빛이야기 > 향기, 글과 그림으로 표현해요
향기, 글과 그림으로 표현해요

가지치기

김병일 0 73

86804597e84716af5b18a3aef4062990_1553474198_6.jpg
 

가지치기


나에게도 잘라져야 할 가지들이 있습니다.

그 가지가 잘려가는 과정이 아플 수도 있지만

그 과정이 오히려 나를 살리는 시간입니다.


나무에 가지가 너무 밀집되면 저항력이 약해져

병충해로 나무가 죽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적당한 가지치기는 나무를 살리는 것입니다.

가지치기로 인해 오히려 뿌리가 더 깊이 자리 잡게 되고

또 햇볕이 고루 비쳐 당도가 올라가고

더 크고 많은 열매를 맺을 수도 있습니다.


주님은 오늘도 나를 지으신 목적에 맞게

다듬어 가십니다.

때론 아프고 힘들겠지만

나는 선하신 주님을 신뢰합니다.


이화하하 그림묵상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