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회리포터 > 인물, 시대를 분별하다
인물, 시대를 분별하다

행복의 기둥 "감사"

교회뉴스넷 0 164

1550fe06113a297baf48adfb5f5209b3_1549206141_9058.jpg
 

“많은 사람이 저에게 팔 다리가 없는데 어떻게 행복할 수 있느냐고 물어봐요. 우리는 매일 매일 선택할 수 있어요. 가질 수 없는 것에 화를 낼 것인지, 가지고 있는 것에 감사해할 것인지”


위는 2013년 힐링캠프에 출연한 닉 부이치치의 강연 내용입니다. 닉 부이치치는 1982년 호주에서 팔 다리가 없는 기형으로 출생하여 세 번이나 자살을 시도했지만, 15살에 신앙을 가지면서 마음이 변화되어 현재는 ‘희망의 아이콘’으로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세계적인 강사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그는 팔 다리가 없는 조건 속에서도 행복하게 살고 있는데, 이는 감사하는 마음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몰핀은 진통제로 널리 사용되는데, 엔돌핀은 몰핀보다 100배의 효과가 있어 ‘암 치료제’라고 합니다. 그런데 다이돌핀은 엔돌핀보다 무려 4,000배나 더 효과 있는 ‘행복 호르몬’으로, 감동을 받거나 감사가 가득 찰 때 발생한다고 합니다. 즉, 감사는 행복을 지탱해주는 기둥으로, 감사가 있으면 어떤 환경 속에서도 행복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소크라테스도 ‘행복은 감사하는 자의 몫’이라는 말을 했습니다.


“하나님을 알되 ... 감사치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롬 1:21)라는 구절처럼, 아담과 하와는 하나님을 알았지만 감사가 없었습니다. 팔 다리가 없어도 감사가 있으면 행복할 수 있지만, 낙원에 살아도 감사가 없으면 불행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인류의 첫 범죄는 감사의 결핍에서 비롯되었다.”는 기독교 철학자 프란시스 쉐퍼의 분석처럼, 결국 감사 없는 마음을 가진 아담과 하와는 범죄함으로 행복의 근원이신 하나님과 분리되었습니다.


그런데 왜 아담과 하와는 자신들을 창조하신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은 것일까요? 그 이유는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롬 1:21)라는 구절 속에 내포되어 있습니다. 감사는 영어로 ‘Thank’ 이고, 생각은 ‘Think' 인데, 두 단어의 어원이 같다고 합니다. 즉, 감사는 생각과 연결되어 있어, 생각을 하면 감사할 수 있지만, 생각을 하지 않으면 감사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생각이 감사를 불러오는 것일까요?


출처 : 행복신앙연구소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