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회리포터 > 인물, 시대를 분별하다
인물, 시대를 분별하다

저는 많이 타락한 목삽니다.

큰 교회 담임목사 되는 순간부터 타락하는 겁니다.

저는 많이 타락한 목삽니다.

큰 교회 담임목사 이름이 붙는 그 순간부터.. 알게 모르게 그 자리가 사람을 타락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제가 작년 11월달에 예루살렘에 갔을때 주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

"지금부터 철저하게 너의 모습을 지워라" 지워라.

그래서 제가 지금 대외적으로 맡고 있는 공직이 너무 많아 가지고 연말로 다 사임합니다.

타이틀이 저를 타락시켰습니다.

어딜가나 그 타이틀 때문에 상석에 앉아야 되고..

타락의 지름길입니다.


영상에서 발췌하였음.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