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빛이야기 > 생수, 치유와 회복이 있어요
생수, 치유와 회복이 있어요

이것만은 안 돼요

하얀종이 0 267
6baeb459e6f62e9d20ba879d4018d130_1535186301_0485.jpg
하나의 전부 | JUEN JIIN
 


1999년 12월 말, 

겨울 수련회를 마친 다음날이었다.


일어나보니 아무도 없어서 

혼자서 뭘 할까 하다가 수련회도 잘 마쳤으니 감사기도를 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무릎을 꿇고 기도하기 시작했다.


어느새 중언부언 하고 있을 때

하나님께서 갑자기 배우자를 위해 

기도하라는 마음을 주셨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기도하는 가운데 주님이 내 마음에 주신 말씀은 천둥 벼락 같은 말씀이었다.


“내가 원한다면 너는 사도 바울처럼 

복음을 위해 혼자 살 수 있겠느냐?”


“하나님, 이러시면 안 되죠. 

다른 건 몰라도 이건 아니죠. 

제가 뭘 바랬습니까?


그저 황량한 저희 집안에 믿음의 가정 하나 세우는 거, 이게 다였는데 이것마저…. 안 돼요, 안 됩니다!”


그러나 결론은 뻔했다. 

정말이지 서럽게 울면서 

“주님, 주님이 원하시면 그렇게 할게요. 

사도 바울과 같이 복음을 위해

혼자 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고백했다.


그런데 그 고백을 마치자 마음 가운데 

주님이 주시는 음성이 있었다.


“이제 됐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결혼을 내려놓으라는 것은 주님의 테스트였다.


주님의 뜻에 내가 ‘이것만은 안 돼요’라고 

했던 것마저 내려놓기 원하신 

결정적인 순종 테스트였던 것이다.


놀랍게도 새해 1월 남침례신학대학원 본교인 켄터키 루이빌 캠퍼스에서

나는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게 되었다.


혹시 마음 가운데 ‘이것만은 안 돼요’라고

하는 것이 있다면 한 가지를 반드시 기억하라.


그분은 나를 향한 최선이 무엇인지 아시며, 나를 그 최선으로 인도하기를 기뻐하신다.

그분이 우리 아버지시다.


<올인> 中 윤성철



이르시되 아빠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 마가복음 14:36


너희가 악할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시지 않겠느냐 하시니라 - 눅11:13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