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빛이야기 > ☘ 명(明) 칼럼, 초대합니다
☘ 명(明) 칼럼, 초대합니다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

Loading the player...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큰 지진이 나며 주의 천사가 하늘로부터 내려와 돌을 굴려 내고 그 위에 앉았는데 그 형상이 번개 같고 그 옷은 눈 같이 희거늘 지키던 자들이 그를 무서워하여 떨며 죽은 사람과 같이 되었더라 천사가 여자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너희는 무서워하지 말라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를 너희가 찾는 줄을 내가 아노라 그가 여기 계시지 않고 그가 말씀 하시던 대로 살아나셨느니라 와서 그가 누우셨던 곳을 보라 또 빨리 가서 그의 제자들에게 이르되 그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셨고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시나니 거기서 너희가 뵈오리라 하라 보라 내가 너희에게 일렀느니라 하거늘 그 여자들이 무서움과 큰 기쁨으로 빨리 무덤을 떠나 제자들에게 알리려고 달음질할새 예수께서 그들을 만나 이르시되 평안하냐 하시거늘 여자들이 나아가 그 발을 붙잡고 경배하니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무서워하지 말라 가서 내 형제들에게 갈릴리로 가라 하라 거기서 나를 보리라 하시니라 (28:1~10)


본문은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예수님의 시체를 모셔다가 정한 세마포로 싸서 바위 속에 판 자기의 새 무덤에 모시고 큰 돌을 굴려 무덤 문을 막아 놓고 돌아갔습니다(27:62-66).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빌라도의 허락을 받아 무덤의 돌을 인봉하고 로마 병정들로 하여금 굳게 지키도록 하였습니다(27:62-66).


안식 후 첫날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왔습니다. 그런데 예수님 무덤의 문은 활짝 열려져 있고 예수님의 시신은 그 곳에 없었습니다. 예수님이 누우셨던 곳에는 세마포만 놓여 있었고 그의 머리를 쌌던 수건은 딴 곳에 개켜 있었을 뿐이었습니다(20:6-7).


예수님은 무덤 안에 그대로 누워 계시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셨습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무덤을 막았던 거대한 돌이 옮겨졌으며 예수님의 무덤의 문은 활짝 열려 있었습니다. 예수님이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무덤은 텅 빈 무덤이 되고 말았습니다.


예수님을 죽은 자 가운데서 찾는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무덤은 하나님이 정하신 시간 외에는 더 이상 예수님을 붙잡아놓을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은 금요일 저녁때에 장사되었고 삼일 후 주일 새벽에 살아나셨습니다. 예수님은 부활하셨으며 무덤 문을 활짝 열어젖히고 나오셨습니다. 예수님은 약 36시간에서 39시간 정도 무덤에 머물러 계셨을 뿐입니다. 무덤이 결단코 예수님을 영원히 가둬놓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의 무덤이 텅 빈 무덤이 됨으로서 이 땅의 모든 무덤들도 텅 비는 날이 옵니다. 예수님은 요한복음 5:28-29에서 이를 기이히 여기지 말라 무덤 속에 있는 자가 다 그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선한 일을 행한 자는 생명의 부활로,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심판의 부활로 나오리라. 고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헛되이 지키네 예수 내 구주 헛되이 봉하네 예수 내 주 원수를 다 이기고 무덤에서 살아나셨네” (찬송 150) 그렇습니다. 예수님의 무덤을 큰 돌로 막고 인봉을 하고 군인들이 굳게 지켰지만 그것은 헛되이 지키고 헛되이 봉한 것입니다. 생명의 주인 되시는 예수님이 사망을 이기시고 부활 승리하신 것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 구속함을 받은 성도들에게는 큰 기쁨의 좋은 소식입니다. 주님의 부활은 모든 사람에게 큰 위로와 산 소망을 주십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살아나셨으므로 이제는 어느 누구도 결코 우리를 정죄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죄의 삯인 사망(6:23)이 다시는 성도들에게 왕 노릇할 수 없습니다. 사망이 더 이상 우리를 무덤에 가둬놓을 수 없게 된 것입니다.


주님의 부활이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합니까? 죽음은 더 이상 우리에게 두려움의 대상이 못됩니다. 죽음을 넘어서는 부활의 승리가 있기 때문에 이제 이 땅에는 더 이상 두려워할 것이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의 무덤이 텅 빈 무덤이 되었던 것처럼 앞서간 우리 형제, 자매들의 무덤도 텅 비는 날이 반드시 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만약 주님의 영광스러운 재림이 있기 전에 무덤에 들어간다고 할지라도 우리의 무덤도 예수님의 부활처럼 그렇게 활짝 열리는 날이 반드시 옵니다.


우리 주님 영광스럽게 다시 오시는 그날 우리 모두 잠자던 무덤에서 영광스런 부활의 몸으로 거뜬히 일어나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부활하신 주님과 함께 우리를 위하여 예비해두신 저 영원한 생명의 나라 천국에 들어가서 수정같이 맑은 생명수의 강가에서 열두가지 실과를 다달이 맺는 생명나무의 열매를 따먹게 될 것입니다.


오늘 이 방송을 듣는 모든 여러분들이 이 시간 부활의 첫 열매가 되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세세토록 왕노릇하는 여러분들이 다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오늘도 승리하세요~!



ad0cd8a36f0a29c9a93e8d5549e7be46_1554428671_7557.jpg 

글, 조성호 목사

서울 열린문교회 담임

신앙상담 : 010-2604-2586

0 Comments
포토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