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이 무엇일까요?

The Story of Salt and Light

교회가 교회를 돕는다!

홈 > 커뮤니티 > 소금과 빛이야기
소금과 빛이야기

727d0a136ec89e45dabb85604bab3056_1584104798_555.png 

행복이 무엇일까요?

김병일 0 489

fbf47a5d23bc5539c16562f194c2ac77_1585395565_8688.jpg
 

행복이 무엇일까요? 


미국의 제40대 대통령을 지낸 레이건은, 퇴임 후 5년이 지난 1994년 알츠하이머병에 걸려 옛 친구들과 자녀들의 얼굴 조차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하루는 레이건이 콧 노래를 흥얼 거리면서 몇 시간 동안 갈퀴로 수영장 바닥에 쌓인 나뭇 잎을 긁어 모아 깨끗하게 청소를 했는데, 그 모습을 본 낸시 여사의 눈 가에서 눈물이 떨어 졌습니다.


아내를 아주 많이 사랑했던 레이건은 젊은 시절 아내를 도와 집안 청소를 해주면서 행복해 했습니다.

낸시는 그 때를 생각하며 젊은 시절에 남편이 집안 청소를 해주면서 행복해 하던 기억을 되살려 주고 싶었습니다.


그 날 밤에 낸시 여사는 경호원들과 함께 남편이 담아 버린 낙엽을 다시 가져다가 수영장에 몰래 깔았습니다. 그런 다음 날 낸시 여사는 남편에게 다가가서 말했습니다. 


"여보, 수영장에 낙엽이 가득 쌓였어요. 이걸 어떻게 청소해야 하나요?”

아내 낸시가 걱정을 하자 레이건이 낙엽을 치워 주겠다면서 일어나 정원으로 나갔습니다.


낮이면 레이건은 콧 노래를 흥얼 거리며 낙엽을 쓸어 담고, 밤이면 부인 낸시는 다시 낙엽을 깔고, 그렇게 낸시는 남편의 행복했던 기억을 되돌려 놓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이런 헌신적인 사랑의 힘 때문이었던지, 레이건은 어느 누구도 알아보지 못할 정도로 기억력을 잃었지만 아내 낸시 만은 확실하게 알아 보았습니다.


레이건은 가끔 정신이 들 때마다 “내가 살아 있어서 당신이 불행해지는 것이 가장 고통스럽다” 고 한탄했습니다. 그러자 낸시는 레이건에게 이펗게 말했습니다.


“여보, 현실이 아무리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당신이 있다면 좋아요. 당신이 없는 행복보다 당신이 있는 불행을 택하겠어요. 부디 이대로라도 좋으니 10년만 더 내 곁에 있어 주세요.”


가슴이 찡해지는 말입니다. 레이건은 낸시의 헌신적인 사랑과 보살핌을 받으면서 낸시의 소원대로 10년을 더 살다가 2004년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행복은 과연 무엇일까요?

무엇이 많고 적음이 아니라,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는 것이 행복이고 사랑이 아닐까요?


오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글, 조은산 목사

0 Comments
포토 제목

727d0a136ec89e45dabb85604bab3056_1584104815_9878.png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