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걸고’ 성경을 읽고 있습니까?

The Story of Salt and Light

교회가 교회를 돕는다!

홈 > 커뮤니티 > 소금과 빛이야기
소금과 빛이야기

727d0a136ec89e45dabb85604bab3056_1584104798_555.png 

‘목숨 걸고’ 성경을 읽고 있습니까?

2020년 한국 교회 앞에는 본질 회복이라는 명제가 놓여 있습니다.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선 모두가 '다시 복음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교회가 교회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복음을 붙드는 것입니다.

오직 복음만을 부둥켜 안고 살아갔던 믿음의 선배들 가운데 서울 내수동교회 원로인 박희천 목사님이 계십니다.


짧은 만남이더라도 그 만남의 여운이 평생 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박 목사님이 그런 분입니다.

두 번의 만남을 통해 이야기를 들었지만 그 말씀이 마음에 깊이 새겨져 있습니다.

그때의 여운을 함께 나눕니다.


박희천 목사님은 2020년 올해 94세입니다.

목사님이 81세 때 첫 번째로 만났고 88세 때 두 번째 만남을 가졌습니다.

그분을 만나며 느낀 것은 정말 목숨 걸고 말씀을 공부하시는 목회자시라는 점이었습니다.

88세에 그분은 매일 7시간 30분씩 책상 앞에 앉아 공부한다고 했습니다.


아침 6시면 어김없이 일어나 홀로 새벽기도를 한 이후부터는 책상에 앉습니다.

세끼 밥 먹고, 중간에 차 마시고, 저녁에 산보하는 것 외에는 하루 종일 공부하셨습니다.

대충 책상에 앉아있는 것이 아니라, 정확하게 시간을 체크하면서 공부합니다.

박 목사님의 책상 위에는 한글 성경과 히브리어 원어 성경, 큰 한글사전과 옥편 등이 놓여 있었습니다.

한 귀퉁이에 깨알같이 시간이 적힌 종이가 보였습니다.

거기에는 책상 앞에 앉는 시간과 일어나는 시간이 적혀 있었습니다.

하루에도 수십번 일어났다 앉았다를 반복하게 되는데 그때마다 시간을 적어 놓았습니다.


저녁 취침 전에는 책상 앞에 앉아 있었던 시간을 합산합니다.

7시간 30분이 넘지 못했을 때에는 반성하며 자신을 채근합니다.

그는 60대까지는 11시간 30분씩 책상에 앉아 있었습니다.

새벽기도부터 바쁜 목회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 공부에 투자한 시간이 무려 11시간 30분이었답니다.

70대가 되니 체력적으로 힘이 들어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이 7시간 30분으로 줄어 들었습니다.

공부 시간이 줄어든 게 너무나 기가 막혀 대성통곡을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80대가 되면서 공부 시간이 또 1시간 줄어들었지만 6시간 30분씩 책상에 앉아 공부하는 것이니 대단합니다.

어떻게 이런 공부 시간 확보가 가능했을까요.


"쓸데없이 시간을 허비하지 않으면 누구나 가능합니다.

여기저기 모임에 참석하면서 공부할 수는 없지요.

많은 양떼를 먹여야 하는 목회자는 침묵 속에서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을 늘려야 합니다.

목회자는 오로지 목양 일념으로 살면서 다른 곳에 눈길을 주지 않아야 합니다."


1975년부터 98년까지 내수동교회를 담임할 당시에도 박 목사님은 학자적 삶을 살았습니다.

회의는 필요한 것만 간단히 했고 사교 모임에는 대부분 가지 않았습니다.

노회장 등 '감투'도 쓰지 않고 오로지 공부 또 공부만 했습니다.

그러면 박 목사님은 그 많은 시간 동안 무엇을 공부했을까요.


"물론 성경 공부지요.

성경에 전념했어요.

목사니까요.

목사가 성경 공부하는데 '전념'이란 단어를 쓸 필요가 없습니다.

당연히 목사라면 성경 연구에 전념해야 하니까요.

저도 목사라서 좀 공부한 것이지요.

공부에는 끝이 없습니다.

'난 이만하면 됐다'며 공부를 졸업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습니다."


그는 크리스천, 특히 목사들은 목숨 걸고 성경을 읽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목숨 걸고'란 말에 특히 힘을 주었습니다.


"히말라야에 올라가 보지 못한 사람이 히말라야에 대해 말할 수 없지요.

성경을 읽지 않고 하나님 말씀을 전할 수 없습니다.

적당히 읽어선 안 됩니다.

성경에 목숨을 걸어야 합니다.

어물어물하다가는 하루에 한 장도 읽지 못하고 넘어가기 쉽습니다."


박 목사님 스스로도 목숨 걸고 성경을 읽고 있다고 했습니다.

일정하게 통독하는 것 외에 매일 시편 5편과 잠언 1장씩을 읽습니다.

1950년 1월 1일부터 시작한 이후 하루도 빠짐없이 그렇게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때까지 시편과 잠언을 700독 이상 했다하셨으니 지금은 훨씬 더 많이 읽으셨겠지요.

박 목사님은 21세 되던 1947년 5월 말 최원초란 이름의 목회자를 만났습니다.

당시 최원초 목사는 요한계시록을 1만독, 빌립보서를 3000독 이상 한 분이었다고 합니다.


"정말 귀하디귀한 분이었습니다.

그분이 제게 '다른 것 하지 말고 성경 본문을 많이 보아라'고 말했습니다.

강한 도전이 됐습니다.

그때 이후로 그 어른 말씀을 액면 그대로 받아 성경을 보는데 남달리 시간을 투자해 왔습니다.

그렇게 67년을 성경 연구에 투자했는데 과연 나는 지금 성경을 얼마나 아는가 자문해 봅니다.

성경 전체를 태산에 비유한다면 저는 그저 태산 한 모퉁이를 손가락으로 긁다 말았다고 생각됩니다.

이 정도로밖에 성경을 깨닫지 못했어요.

솔직한 고백입니다.

성경은 결코 간단하게 점령되는 책이 아닙니다.

건방진 이야기 같지만 67년 온 마음 다해 성경을 공부해도 이 정도인데 설렁설렁할 것 다 하면서 성경 보아가지고 어떻게 그 깊이와 너비를 알 수 있겠습니까."


고려신학대학원과 미국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한 박 목사님은 목회를 하면서 28년 동안 총신대 신대원에서 설교학과 히브리어를 가르쳤습니다.

당시 그는 학생들에게 늘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너희들, 최소한 하루에 구약 3장, 신약 1장은 보아야 한다.

신학교 3년 마치면 자동적으로 성경 전문가가 된다고 착각하지 마라.

그리 알다가는 큰일 난다.

신학교 졸업하고 목사고시 마친 다음날부터 너희들은 '성경 유치원'에 재입학해야 한다.

그때부터 목숨 걸고 성경을 따로 연구해야 한다."


그는 졸업하는 신학생들에게는 최단 시일 내 신구약 성경을 100번 읽을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것이 목사 안수 받고 나서 해야 할 목회자의 첫 번째 과업이라고까지 강조했습니다.

그렇게 성경을 읽는 목적이 무엇일까요?


"성경을 알아야 하나님을 아는 것 아닙니까.

피조물인 인간에게 하나님 알고, 하나님 사랑하는 것보다 더 큰 과업이 어디 있겠습니까.

하나님을 발견하기 위해선 성경을 읽어야 합니다.

하나님을 발견해야만 결국 하나님 안에서 발견되어지는 것입니다."


그는 "성경 공부에는 한 방이 없다"면서 성경 연구는 뜨개질과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업은 어떻게 하다가 한번 히트하면 대박이 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 공부는 사업이 아닙니다.

뜨개질과 같습니다.

한 코 한 코 통과하지 않고는 늘어날 수 없습니다.

일생동안 한 코 한 코 뜨개질하듯 하나님을 알아 나가야 합니다.

그렇게 하나님을 발견하다 이 땅을 떠나는 것입니다."


신학교 교수 시절에 그는 학생들에게 "곱사등이 면할 생각 하지 말라"고도 강조했습니다.

"평생 책상 앞에 앉아 곱사등이가 될 정도로 공부하라는 말이었지요.

곱사등이 안 되겠다고 허리 폈다가는 뒤로 벌렁 나자빠집니다.

아니, 공부하지 않고 어디서 뭐가 나올 수 있습니까?"


박 목사님은 한국 교회가 다시 하나님의 살아계신 말씀 앞에 서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교회가 본질에서 멀어지고 복음이 혼잡케 된 것은 성경을 보지 않아서라고 언급했습니다.

"요즘 목회자 가운데는 성경에 대한 말보다 일반적인 세상 이야기를 더 많이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런 모습을 볼 때마다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왜 성경은 놓아놓고 다른 말만 하는가'라고요.

들어 있는 대로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참기름 병을 기울이면 참기름이 나오고, 석유 병을 기울이면 석유가 나옵니다.

들어 있는 것이 그거니까요.

내가 성경을 먹어야 성경의 말이 나옵니다.

누에가 뽕잎을 먹지 않고 명주실을 낼 수있습니까.

은행에 예금하지 않고 출금할 수 있냐고요.

안됩니다.

성경 예금을 해 놓아야 성경을 출금할 수 있습니다.

성경이 들어가 있지 않으니 자꾸 다른 소리를 하는 거예요."


그는 거듭 보아야, 알아야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제 고향이 이북인데 거기서는 금강산을 '가봐산'아라고 불렀습니다.

'금강산은 가보아야 알 수 있다'는 말입니다.

정말로 기막힌 별명입니다.

'금강산이 좋다'는 말을 아무리 많이 들어도 소용없습니다.

한 번이라도 가 보아야 금강산의 진가를 알 수 있습니다.

저는 금강산을 가 보지 못했기에 금강산에 대해 말할 수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성경 안 보고는 결코 성경을 말할 수 없습니다.

그게 중요합니다."


목회자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물었습니다.

간단한 답이 왔습니다.

"성경 많이 봐서 양떼들에게 기름진 꼴을 먹니는 것입니다.

그거 이상 없습니다.

엘리야가 그릿 시냇가에 있을 때 아침저녁마다 까마귀가 떡과 고기를 가져와 먹여줬어요.

그 당시에 엘리야가 먹던 떡과 고기는 다른 데서는 구경도 못하던 음식이었습니다.

그것을 엘리야가 먹었어요.

적어도 목사라면 교회에 나오는 양떼들에게 다른 데서는 결코 구경할 수 없는 '진리의 떡과 고기'를 먹여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러기 위해선 다른 일 할 수 없습니다.

목숨 걸고 성경을 파고 들어야지요.

거기서 보화를 먼저 발견하고 나눠줘야지요."


다시 목회자가 된다면 무엇을 가장 하고 싶으냐고 물었습니다.

"지금까지 해 온 그대로 살 겁니다.

죽으나 사나 성경을 연구해서 내가 사랑하는 그분을 발견하고야 말 겁니다.

다시 태어나도 그런 삶을 살 거예요.

성경을 한 코 한 코 뜨개질하듯..."


0 Comments
포토 제목

727d0a136ec89e45dabb85604bab3056_1584104815_9878.png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