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보 목사 눈물의 연설 “누군가 희생해서 예배 자유 온다면…”

Church News, I'm a reporter

교회가 교회를 돕는다!

홈 > 뉴스방송 > 교회교계뉴스
교회교계뉴스

손현보 목사 눈물의 연설 “누군가 희생해서 예배 자유 온다면…”

누군가가 사라져서 한국교회가 함께 예배드리는 날이 온다면,

우리가 먼저 디딤돌이 되고 그래서 한 교회라도 하나님을 예배하는 날이 온다면,

우리는 그 길을 가고자 결단을 했고,

지지해주신 데 대해서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립니다.


2021년 1월 7일 부산 세계로교회 앞,

전국 17개 광역시.도 226개 시.군.구 기독교 연합의

세계로교회와 손현보 목사 지지 집회


이렇게 날씨도 추운데 와 주시고 지지해 주신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리고요.

아침에 우리 저 부산시청과 구청에서 오셔서 누가 주최했느냐고 저한테 물어봤는데, 제가 모른다 그랬더니 모를 리가 있겠느냐고 이런 뉘앙스로 말했는데, 저는 사실 여러분들을 99% 모릅니다.


저는 세계로교회 온 지 29년 동안에 시찰회 서기도 한 번 해본 적이 없고 세계로교회 담임목사 외에는 단 한 번도 어떤 직책을 맡아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아마 그 공무원 분이 전혀 이해가 안 되시는 모양인데, 저는 여러분들이 누군지도 모르고, 또 제가 한국교회를 위해서 희생하고자 하는 마음은 있었지만 대외적으로 선포를 하고 한 것은 아닙니다.


우리 교회가 오늘 이런 예배를 드리지 못하게 하는 어려운 곳에서 한번 희생을 당하고 법적인 그런 판결을 받아보고자 한 이런 결단이 유튜브로 나감으로 말미암아서 일주일 만에 이런 일이 일어나게 되었지, 제 자신이 이런 일을 의도한 적은 없습니다.


저는 지난 3월달부터 지금까지 계속적으로 예배를 드려왔고, 그 다음에 여섯 번을 이미 고발을 당하고 경찰 조사도 여섯 번 일곱 번을 받고 이제 법원에서 1월 29일 날 1차 재판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느끼는 바는, 작년에 문재인 대통령은 기독교 지도자들을 만나서 오찬을 하면서 "종교는, 이 바이러스는 종교가 아니고 과학이다" 이렇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바이러스를 잡는 것은 과학이 아니고 정치라고 하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작년 한 해 동안에 네 번의 법을 바꾸었습니다.

네 번의 법을 바꾸었다고 하는 것은 자기들 입맛에 맞도록 마음껏 법을 바꾸고, 오직 우리는 따르고 따라가고 복종하라고 하는 전체주의 국가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배를 드리면 경고를 하고, 또 한 번 예배를 드리면 10일 폐쇄를 하고, 그래도 예배를 드리면은 3개월 동안 교회를 폐쇄하고 교회 간판을 뜯는다고 하는 그런 법을 보면서, 이런 국가에 사는 자유를 억압을 당하면서 살아가는 이런 것은, 자유 없는 세상에 사는 것은 코로나가 있는 세상보다도 천만 배는 더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희 당회는 만장일치로 이 국가의 이런 법들이 잘못됐다고 하는 것을 법원의 심판을 받아보기 위해서, 계속 예배를 드리면서 교회가 폐쇄가 되고 교회 간판이 내려지고 십자가가 내려지는 것을 보면서 이 나라가 어떤 나라인가를 보여주고 싶은 것입니다.

지금 우리는 행정소송과 행사소송과 또 이번의 일을 통해서 가처분 신청과 헌법소원까지 네 개의 재판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누군가가 희생하고 누군가가 사라져서 한국교회가 함께 예배드리는 날이 온다면, 우리가 그 앞에서 먼저 엎드려져서 우리가 먼저 디딤돌이 되고 그래서 한 교회라도 하나님을 예배하는 날이 온다면, 우리는 그 길을 가고자 결단을 했고, 이 추운데도 여러분들이 여기 와서 지지해주신 데 대해서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립니다.



※ 글은 영상에서 발췌하였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