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유라굴로 광풍 - 김진현 목사

Gospel message

교회가 교회를 돕는다!

홈 > 말씀찬양 > 복음메시지
복음메시지

인생의 유라굴로 광풍 - 김진현 목사

교회정보넷 0 245

4c1af4dc646720cf689eb4382de90a3d_1600231800_4709.jpg


제목 : 인생의 유라굴로 광풍

본문 : 사도행전 27장 20~26절


20. 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보이지 아니하고 큰 풍랑이 그대로 있으매 구원의 여망마저 없어졌더라

21. 여러 사람이 오래 먹지 못하였으매 바울이 가운데 서서 말하되 여러분이여 내 말을 듣고 그레데에서 떠나지 아니하여 이 타격과 손상을 면하였더라면 좋을 뻔하였느니라

22. 내가 너희를 권하노니 이제는 안심하라 너희 중 아무도 생명에는 아무런 손상이 없겠고 오직 배뿐이리라

23. 내가 속한 바 곧 내가 섬기는 하나님의 사자가 어제 밤에 내 곁에 서서 말하되

24. 바울아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가이사 앞에 서야 하겠고 또 하나님께서 너와 함께 항해하는 자를 다 네게 주셨다 하였으니

25. 그러므로 여러분이여 안심하라 나는 내게 말씀하신 그대로 되리라고 하나님을 믿노라

26. 그런즉 우리가 반드시 한 섬에 걸리리라 하더라



우리가 삶을 살다가 보면 피할 수 없는 환난이 다가옵니다. 사도 바울도 로마로 가는 길에 ‘유라굴로’라는 광풍을 만나 절망에 처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사도 바울은 하나님만 의지하여 기도함으로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시는 하나님을 체험하였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서 우리도 삶 속에서 유라굴로와 같은 광풍을 만날 때 하나님을 의지함으로 고난을 능히 극복하기를 축복합니다.


1. 하나님의 뜻과 인간의 생각


행27:10-11절 “말하되 여러분이여 내가 보니 이번 항해가 하물과 배만 아니라 우리 생명에도 타격과 많은 손해를 끼치리라 하되 백부장이 선장과 선주의 말을 바울의 말보다 더 믿더라”

사도 바울이 죄수의 신분으로 로마에 가게 되었을 때 미항이라는 곳에 배가 잠시 머무르게 되었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바울에게 항해를 계속하면 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알게 하셨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백부장에게 지금 떠나는 것은 위험하니 미항에서 겨울을 지내는 것이 좋겠다고 권면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을 호송하던 백부장은 하나님의 뜻을 전하는 바울의 말보다 바다에 대한 수많은 경험과 지식을 지닌 선장과 선주의 말을 더 믿고 항해를 계속했습니다.

그 결과 그들은 미항을 떠난 지 얼마 못 되어 유라굴로라는 광풍을 만나 위기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하나님의 뜻보다 인간의 지식과 경험과 판단과 욕심을 의지할 때 고난의 풍랑을 만날 수밖에 없다는 것을 깨달아야 합니다.


만약, 백부장이 바울의 말을 들었더라면 풍랑을 만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사람을 통해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뜻을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사람의 말을 듣고 인간의 생각을 앞세웠기에 풍랑을 만나게 된 것입니다.(지중해는 겨울에 바람과 풍랑심함)  우리에게 아무리 좋은 계획이 있더라도 하나님께서 허락하시지 않는 길로 가서는 안 됩니다.(욘1:5)


저는 중학교 때부터 목회자가 꿈이었습니다. 그러나 목사님들이 고생하는 것을 많이 보았습니다. 결국은 목사님이 되는 것이 싫어졌습니다. 저는 대학을 마치고 신학을 가지 않고 직장에 취직을 했습니다. 그런데 직장에 큰 문제가 발생해서 그만 6개월 만에 꿈을 가지고 취직했던 직장에서 해고 되고 말았습니다. 저는 큰 풍랑을 만난 것과 같았습니다. 저는 교회에서 한 달 동안 철야하면서 저를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 약속한 것을 무시하고 저의 생각대로 취직을 한 것을 울면서 회개했습니다. 제가 다시 순종하여 신학을 가기로 결심하자 주의 평안이 마음에 밀려 왔습니다. 제가 순종하여 신학을 시작한 이후로 하나님은 큰 은혜를 주셨습니다. 저는 이것을 체험하면서 우리가 인간의 생각대로 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찬549) 이 세상 고락 간 주 인도하시고 날 주관하셔서 뜻대로 하소서~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동안 언제나 선택과 결단 앞에 서게 됩니다. 그때 우리는 인간의 생각을 앞세우지 말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선택하고 결단해야 합니다. 사람이 아무리 지혜롭고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할지라도 창조주이시며 전지전능하신 하나님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고전1:25절 “하나님의 어리석음이 사람보다 지혜롭고 하나님의 약하심이 사람보다 강하니라” 우리가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며 사는 길만이 참된 평안의 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 세상 살아가는 동안 결코 하나님의 뜻보다 자기의 뜻과 생각을 앞세우지 말아야 합니다.


2. 누구에게나 다가오는 유라굴로 광풍


행27:14절 “얼마 안 되어 섬 가운데로부터 유라굴로라는 광풍이 크게 일어나니”

하나님의 뜻보다 인간의 생각을 앞세운 백부장은 미항을 출발하여 뵈닉스로 향했습니다. 배가 출항하고 처음에는 남풍이 순하게 불었습니다. 그러나 얼마 가지 못하여 유라굴로라는 광풍이 불어 배는 통제 불능의 상태가 되고 말았습니다.

유라굴로는 일종의 광풍입니다. 배를 탄 모든 사람들은 며칠 동안 풍랑과 싸우며 배의 모든 짐과 기구도 다 버려야 했습니다(행 27:18∼19). 베는 광풍에 의해서 밀려갔습니다. 사람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1) 누구나 인생에서 유라굴로를 만날 수가 있습니다.

행 27:20절 “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보이지 아니하고 큰 풍랑이 그대로 있으매 구원의 여망마저 없어졌더라”

유라굴로 광풍을 만난 바울 일행은 여러 날 동안 해도, 별도 보이지 않는 칠흑같이 어두운 바다에서 방향을 잃고 헤맬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들에게 구원의 소망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그들의 마음은 불안과 염려로 가득했던 것입니다. 배에 승선한 사람들은 자신이 현재 어디에 있는지, 어디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그들의 마음에 두려움이 가득했던 것입니다. 선원들이 목숨을 구하기 위해 취했던 모든 조치들은 결국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그들에게 삶의 희망이 모두 사라져버리고 말았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의 사람이었지만 그가 타고 있던 배에도 광풍이 불어왔습니다. 고난의 풍랑은 누구에게나 불어옵니다. 인생의 바다를 항해할 때 고난의 풍랑을 비켜갈 수 있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습니다. 누구나 인생의 유라굴로를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코로나가 온 세계를 고통에 빠뜨릴 것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코로나가 발생한지 9개월이 되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사람들은 고통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요즘 ‘코로나 블루’라는 말이 생겼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우울증과 스트레스를 말합니다. 사업하는 사람들은 잠도 잘 오지 않고 머리가 아프고 화가 난다고 합니다.

미국퓨리서치센터에서 14개국에서 설문을 조사한 결과를 지난주에 발표했습니다. 세계에서 코로나를 가장 걱정하는 사람들은 한국사람이라고 합니다. 코로나로 인해서 경제적 어려움을 걱정하는 나라도 1위가 한국이라고 발표했다고 합니다.

남녀 노유 빈부귀천 할 것 없이 누구나 인생을 살면서 고난의 유라굴로를 만날 수 있습니다.


2) 인생의 유라굴로는 훈련의 도구입니다.

고난이 반드시 해로운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고난을 통하여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하나님께서 고난을 통하여 우리 신앙의 불순물을 제거하시고 순수하게 만드십니다. 하나님은 고난을 통하여 우리의 추함을 제거하시고 성결하게 만드시고. 교만이 깨어지고 겸손하게 만드시고, 자기를 의지하던 것이 하나님을 의지하게 되도록 만드십니다. 고난은 주님의 훈련의 도구입니다.


욥23:10절 “그러나 내가 가는 길을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순금같이 되어 나오리라”

고난을 잘 통과하면 영적으로 성숙한 사람이 됩니다. ‘모세’는 애굽의 왕자로서 최고의 교육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사용하시기에는 혈기와 교만이 있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를 40년 동안 미디안 광야에서 연단을 하신 후에야 출애굽의 지도자로 쓰신 것입니다. ‘다윗’ 역시 사무엘에게 기름 부음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그도 교만과 죄성이 많았습니다. 하나님은 그를 사울왕에게 쫓겨 도망을 다니게 하면서 13년의 긴 광야의 시간을 거쳐 깨뜨리셨습니다. 그 후에야 그는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왕이 될 수 있었습니다. 고난은 주님의 축복의 도구입니다.


영국 청교도 운동의 지도자이었던 토마스 왓슨(Thomas Watson)은 그의 책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환자는 의사가 쓴 약을 처방해준다고 해서 그에게 불만을 품어서는 안 됩니다. 오히려 병을 치유하기 위한 처방으로 알고 감사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고난의 쓴 약을 통해 우리를 축복해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은 쓰디쓴 고난의 보자기에 축복을 싸서 주십니다.


지금 인생의 유라굴로를 만나 고통 가운데 있습니까? 그러나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절망하지 마십시오. 순간만 보지 마십시오. 예수님이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마8:13-27) 고난은 해로운 것만은 아닙니다. 우리에게 유익을 주고 성장을 주고 성숙하게 하는 하나님의 축복의 도구입니다. 하나님은 여러분을 향한 놀라운 계획을 가지고 계십니다.


3.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시는 하나님


행27:22절 “내가 너희를 권하노니 이제는 안심하라 너희 중 아무도 생명에는 아무런 손상이 없겠고 오직 배뿐이리라”


1) 절망의 순간에 기도하는 바울

바울은 유라굴로 광풍의 절망에서 약 14일 동안 기도했던 것입니다. 그도 사람인지라 두려움과 불안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광풍을 바라보지 않고 광풍을 다스리는 하나님을 바라보았습니다. 바울은 얼마나 끈질기고 처절하게 기도했을까요? 그는 이미 예루살렘에서 로마에서도 복음을 증거하게 되리라는 주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행23:11) 그는 광풍 속에서도 약속의 말씀을 의지하여 인내하며 기도했습니다. 그는 기도 중에 주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 “바울아 두려워하지 말라 네가 가이사 앞에 서야 하겠고 또 하나님께서 너와 함께 항해하는 자를 다 네게 주셨다”(24절) 주님은 말씀했습니다. 바울아 두려워하지 말라 너는 로마까지 무사히 갈 것이다. 그리고 너와 함께 항해하는 모든 사람들도 안전할 것이다. 바울은 주님의 음성을 듣고 두려움이 사라지고 평안해졌습니다.


찬) 나 두렴없네 두렴없도다~ 주 예수님 늘 깨어 계시도다. 이 흉흉  한 바다를 다지나면 저 소망의 바다에 이르리라~


바울은 배에 있는 모든 사람에게 희망을 주었습니다. 여러분 이제 안심하십시오. 내가 섬기는 하나님께서 어젯밤에 여러분의 생명에는 이상이 없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 모두가 안전할 것입니다. 사람들은 모두 삶의 희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바울은 즉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그들에게 전했을 것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리스도를 주로 믿었을 것입니다.


사도 바울이 고난을 이기는 힘은 기도였던 것입니다. 여러분 고난 중에 기도를 멈추지 마십시오. 우리나라가 안팎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광풍을 겪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도하면 하나님의 손이 일하실 것입니다. 여러분에게 질병과 저주와 물질과 사업과 가정에 광풍이 몰려올지라도 기도하면 희망이 생기고 은혜와 기적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바울은 광풍 가운데서도 기도하기를 잊지 않았던 것입니다. 그러자 하나님께서는 그에게 다시금 사명을 기억나게 하시며 위로의 말씀을 주셨습니다.

행27:25-26절 “그러므로 여러분이여 안심하라 나는 내게 말씀하신 그대로 되리라고 하나님을 믿노라 그런즉 우리가 반드시 한 섬에 걸리리라 하더라”


누가 거센 인생의 풍랑 속에서 승리할 수 있습니까? 바로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믿는 사람들입니다. 하나님의 약속을 굳게 믿고 나아갈 때 하나님은 우리 삶에 다가오는 풍랑을 잠잠케 하십니다. 하나님은 믿음의 사람을 통해 놀라우신 일을 이루어 주십니다. 그러므로 어떤 역경 가운데에서도 하나님을 바라보기를 축복합니다.


이번 9월에 wli 강사는 미국의 윌포드 목사님이었습니다. 윌포드 목사님은 흑인입니다. 이 목사님은 조상들로부터 물려받은 솥을 소개했습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목사님의 조상들은 노예였다고 합니다. 목사님의 조상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듣고 믿음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백인 주인은 노예들에게 글자도 배우지 못하게 하고 기도도 하지 못하게 했다고 합니다. 조상들은 짐승처럼 취급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들은 인격적으로 대우받지 못했습니다. 그들의 노동은 매우 힘들었다고 합니다. 조금만 느리면 채찍에 맞았다고 합니다. 그러나 조상들은 하나님을 사모하여 저녁에는 창고에 모여 기도했다고 합니다. 그들은 창고에서 기도소리가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큰 솥을 엎어놓고 돌을 괴어 놓고 엎드려서 그들의 입을 솥과 돌 사이에 넣고 울면서 작은 소리로 기도했다고 합니다. 그들은 주님! 우리에게 노예에서 자유케 되는 은혜를 주옵소서. 주님! 우리의 후손들은 신앙생활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은혜를 주옵소서! 그런데 하나님은 그들의 눈물의 기도를 응답하셨습니다. 링컨 대통령이 남북전쟁에서 승리하고 1863년 1월 1일에 ‘노예해방선언문’을 낭독한 후에 노예를 영원히 해방시켜 준 것입니다. 조상들은 기도응답에 감사하여 기도하던 솥을 대대로 물려 주며 후손들에게 말했습니다. 너희들에게 역경과 고난이 올 때에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하면 하나님이 반드시 응답하신다고 했습니다. 그 기도의 솥을 지금은 윌포드 목사님이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조상들을 노예로 부렸던 주인의 후손들과 만났다고 합니다. 그들과 화해를 하고 형제처럼 잘 지내고 있다고 간증했습니다. 윌포드 목사님의 사역 중에 하나는 백인과 흑인들의 화해시키는 사역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밤이 깊으면 새벽이 곧 밝아옵니다. 절망의 순간에서도 주님을 바라보십시오. 주님은 빛이십니다. 주 앞에서 어둠을 물러갑니다. 주님께 기도하면 주님께서 이루십니다. 강하고 담대하십시오(사 41:10).


2) 하나님은 풍랑을 인하여 더 빨리 가게 하셨습니다.

바울이 탔던 배는 유라굴로 광풍을 만났지만 하나님은 은혜로 배에 탔던 276명 모두가 다 구원을 받았습니다. 

행27:44절 “그 남은 사람들은 널조각 혹은 배 물건에 의지하여 나가게 하니 마침내 사람들이 다 상륙하여 구조되니라”

여기서 우리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배는 미항에서 유라굴로 광풍을 만나 14일간 표류하여 멜리데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그 거리는 약 700km거리이며 하루에 약50km를 떠밀려 갔던 것입니다. 알렉산드리아 배는 로마로 가는 방향으로 떠밀려 갔던 것입니다. 하나님은 합력하여 선을 이루십니다. 우리가 어려움을 당하지만 그것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지름길입니다. 우리의 고난은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지름길입니다. 요셉처럼 말입니다.(창41:37-43)


찬373) 큰 물결 일어나 나 쉬지 못하나 이 풍랑 인연하여서 더 빨리 갑니다.


우리 인생에 유라굴로 같은 광풍이 불어올 때가 있습니다. 그 순간에도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시는 좋으신 하나님을 바라보시기를 축원합니다.


정리


우리의 인생에 유라굴로와 같은 광풍이 불어올 때가 있습니다.

우리가 삶을 살아갈 때 인간의 생각을 앞세우지 말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선택하고 결단해야 할 것입니다. 인생의 유라굴로는 누구에게나 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예수님이 여러분과 함께 하십니다. 인생의 고통가운데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불잡고 기도하십시오. 주님께서 여러분에게 은혜를 주실 것입니다. 예수님은 절망을 희망으로 바꾸시는 좋으신 하나님입니다. 사랑합니다.



글, 김진현 목사

서선성도교회 담임

0 Comments
포토 제목
00be09c83a56a5ba4fb94af578581995_1602812375_112.png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